연예/방송

회원로그인

유머 로봇 활용 넓어진 만큼 줄어든 일자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마스터 댓글 0건 조회 210회 작성일 21-09-20 00:40

본문




한 달 전 새로 문을 연 서울 명동의 한 호텔.
로비에 들어서도 직원이 없고, 창구에도 사람이 없습니다.

대신 로봇이 손님을 맞아줍니다.

"어서오십시오~"

 

 



체크인은 무인 키오스크에서 합니다.
룸서비스도 로봇이 합니다.





객실에서 전화로 주문하면, 로봇이 수건과 물을 갖고 혼자 알아서 객실로 찾아갑니다.
코로나 때문에 손님들은 로봇을 더 편하게 느낍니다.






객실 100개 규모의 호텔은 보통 직원 20명이 필요합니다.
하지만 이 호텔은 8명뿐입니다.
로봇이 그만큼의 일자리를 대체한 겁니다.






치킨도 튀깁니다.
알아서 밀가루 반죽도 입히고, 펄펄 끓는 기름에 넣었다 시간 맞춰 꺼냅니다.
사람처럼 튀김 태울 위험은 없습니다.

 

 



아예 사람이 한 명도 없는 무인 로봇 카페도 등장했습니다.
아메리카노도, 카페라떼도, 바리스타 로봇이 척척 만들어내고, 다 만들면 배달 로봇에게 전달해줍니다.
주문은 키오스크로 합니다.
이러니 사람이 필요 없습니다.




큰 공장의 생산직 노동은 물론, 이제 동네 가게의 알바 자리까지.

로봇이 사람의 일자리를 빼앗을지 모른다는 공포는 이미 현실로 다가왔습니다.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6,504건 1 페이지

전체보기

유머&연예

전체보기

텔레그램 : @yolo1004, E-MAIL : 19yolo1004@gmail.com
Copyright © 19YOLO All rights reserved.